혼돈 속에서 다져지는 미래의 기초

커미셔닝을 위해 워크피스나 구성품을 제공하는 과정은 종종 혼돈을 수반합니다. 이런 부품을 로봇의 도움으로 자동 커미셔닝하는 것을 빈 피킹이라고 합니다. 워크피스와 구성품은 여전히 손으로 선택해서 카트에 담아 기계나 조립 위치로 이송하지만, 서비스 로봇을 사용하면 올바른 제품이 하루 종일 공급되고 유연성과 추적 기능과 높은 효율이 보장됩니다. 이 용도에는 감도가 높은 지능형 그리퍼 모듈이 필요합니다. 선택할 부품은 센서와 이미지 처리 모듈을 통해 식별됩니다. 성공의 열쇠는 로봇, 센서, 구성품 및 제어 시스템이 다 함께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는 능력에 달려있습니다.